어제(26일) 자 여자 역도 경기 중 선수들에게 선넘는 악플 달려 분노한 누리꾼들

인사이트함은지 / SBS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여자 역도 선수들에게 일부 누리꾼들이 남긴 선을 넘는 악플에 누리꾼들의 분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림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55kg급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 영상이 실시간으로 방영되는 사이트에는 선수를 응원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인사이트함은지 / SBS


그런데 응원글 중간 중간에는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글들도 있었다.


"설거지나 해라" ,"남자 아닌지 성별검사 해봐라", "저게 여자냐"


인신공격성 발언과 여성 차별적 발언에 누리꾼들은 "선을 넘었다"며 악플러들을 향해 따가운 눈총을 보냈다. 


인사이트함은지 / SBS


한편 악플은 역도 선수들만 겪는 문제가 아니다.


'양궁 천재' 김제덕의 스승 황효진 코치는 일부 누리꾼들이 김제덕이 경기 때마다 외치는 "코리아 파이팅" 함성을 두고 "시끄럽다", "방해된다" 등의 비난 댓글을 남긴 것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황 코치는 "자기만의 루틴인데 댓글을 보면 소심해질 수도 있어 김제덕에게 휴대전화를 많이 보지 말라는 조언을 건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