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양궁 단체전 타이완 꺾고 '금메달'..."올림픽 2연패 달성"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단체전 결승에서 타이완을 꺾고 한국에 세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은 26일 오후 4시 45분께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결승선에 선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은 이날 열린 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1위를 확정 지었다.


이날 한국 남자 대표팀 3인방은 양궁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타이완 선수와 맞붙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인사이트뉴스1


남자 단체 대표팀은 세트 스코어 6-0(59-55 60-58 56-55)으로 꺾고 우승했다.


이로써 한국 양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양궁 단체전은 세트당 선수당 2발씩 6발을 쏜다. 합산 점수가 높은 쪽이 세트포인트 2점을 가져간다. 동점이면 양 팀이 1점씩 나눠 갖는다. 세트포인트 5점을 먼저 올리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단체전이 처음 정식 종목이 된 1988년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8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를 땄다.


인사이트뉴시스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 단체전에서 메달을 따지 못한 것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5위)이 유일했다. 또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2008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3연패를 달성했다.


한국 외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국가는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스페인,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미국,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탈리아다.


한편 이번 단체전에서 오진혁은 금메달을 따면서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복귀한 이후 남자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