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양궁 '접전' 끝에 일본 제치고 단체전 결승..."은메달 확보"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4강전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해당 경기 승리로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은 은메달을 확정지었다. 올림픽 단체전 2연패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26일 한국 양궁 남자대표팀(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은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펼쳐진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 4강전에서 일본을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우리 대표팀은 일본을 세트스코어 4-4(58-54, 54-55, 58-55, 53-56)로 비긴 뒤 연장라운드에서 극적으로 꺾었다.


SBS


인사이트뉴스1


한국은 김우진이 1번, 김제덕이 2번, 오진혁이 3번으로 나왔다. 이날도 대표팀의 마스코트 김제덕은 틈만 나면 선수들에게 화이팅을 외치며 분위기를 돋웠다.


1세트는 우리 대표팀이 압도했다. 한국은 첫 시도에서 세 발 모두 10점을 명중해 일본 기세를 꺾었다. 일본을 2점 차로 누르고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세트를 58-54로 따냈다.


2세트에서는 다소 주춤했다. 한국은 첫발을 8점에 맞추며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이후 만회를 시도했지만 첫 시도에서 열세를 꺾지 못했다. 54-55로 2세트를 내줬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3세트. 김우진의 10점으로 분위기를 가져온 한국은 58-55로 3세트를 거머쥐었다. 


인사이트뉴시스


4세트는 다시 일본이 주도했다. 일본은 세 발 연속 10점을 꽂아 넣으며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다. 반면 한국은 첫 시도에서 26점에 그쳤다. 결국 4세트를 53-56으로 졌고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슛오프 상황에서 막내 김제덕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김제덕은 1점 차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두 번째 사수로 올라 10점을 꽂고 스코어 타이를 만들었다. 


이후 맏형 오진혁이 9점을 꽂아 은메달 확보에 성공했다.


한국 양궁은 남자 단체전에서 지금까지 총 5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1992 바르셀로나 대회를 제외한 나머지 대회에서는 모두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통산 6번째 올림픽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노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