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킹하려는 브라질 선수 속이고 시원한 '노룩 스파이크' 날린 '배구 여제' 김연경 (영상)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김연경이 브라질 선수들을 상대로 완벽한 '노룩 스파이크'를 선보였다.


알면서도 못 막는 벼락같은 스파이크에 브라질 선수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지난 25일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 대표팀은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을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세트스코어 0-3(11-25, 22-25, 19-25)으로 브라질에 완패했다.


MBC


인사이트뉴스1


주포 김연경과 박정아가 각각 12득점, 9득점을 올렸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다만 국민들은 전력 차이가 있음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시도한 우리 대표팀에게 '졋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를 외쳤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나온 김연경의 '노룩 스파이크'는 그야말로 예술이라는 평을 받았다.


2세트 9-13으로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김연경은 브라질 대표팀을 완벽히 속이는 '노룩 스파이크'를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노룩 스파이크는 공격 상황에서 시선과 다른 방향에 스파이크를 내리꽂아 상대를 속이는 고급 기술이다.


브라질 선수들은 공격 방향을 전혀 예측할 수 없었고 그대로 실점을 하고 말았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역시 배구여제답다", "배구 황제의 클라스", "노룩이 나올 줄 전혀 몰랐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은 26일 휴식 이후 27일 케냐와 2차전을 벌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