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마린보이' 황선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진출

인사이트황선우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새로운 '마린보이'의 탄생을 알린 황선우가 전체 6위로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 진출했다. 


26일 황선우는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전에 2조 4레인에서 출전해 1분 45초 53을 기록하며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앞서 황선우는 예선에서 1분 44초 62을 기록하며 전체 1위로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5개조 39명의 선수 중 가장 빠른 기록으로 결승점에 도착했다.


이는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당시 박태환이 작성한 1분 44초 80을 뛰어넘은 한국 신기록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아울러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개인 최고 기록이자 세계주니어 기록(1분 44초 96)을 0.34초 더 줄였다. 


올해 세계 랭킹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기도 하다. 


또 이 기록은 2016 리우 올림픽 당시 금메달을 획득한 쑨양(중국)이 세운 기록 1분 44초 65보다 앞서 금메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해외의 도박사들은 이미 황선우의 금메달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해외 배팅 사이트에서 황선우는 가장 높은 배당률을 얻으며 남자 자유형 200m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황선우 / 뉴스1


개최국 일본의 마쓰모토 가쓰히로가 1분 46초 69의 저조한 기록으로 예선전에서 탈락한 것 또한 황선우에게 호재다. 


마쓰모토는 광주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리스트로 이번 대회 전까지 올해 세계 랭킹 3위 기록(1분 44초 65)를 보유하고 있었다. 


일본에서도 이번 대회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혔지만 예선에서 탈락하면서 황선우는 부담스러운 경쟁자 하나를 신경 쓰지 않고 결승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황선우가 이번 대회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2008 베이징 올림픽 박태환에 이어 13년 만이다. 남자 200m 자유형 결승은 내일(27일) 오전 10시 43분 도쿄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