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에페 박상영, 세계랭킹 1위에 패배···4강 진출 실패

인사이트박상영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한국 펜싱 에페 간판 박상영이 세계 랭킹 1위 선수에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25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8강에서 박상영은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게 12-15로 패했다.


이로써 올림픽 2연패를 노렸던 박상영의 꿈은 좌절됐다.


인사이트뉴스1


박상영은 이날 32강 미국의 제이컵 호일을 15대10으로 꺾어 순조롭게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16강에서는 일본의 미노베 가즈야스를 상대로 15대6 대승을 거뒀으나, 8강에서 세계 랭킹 1위에 발목을 잡히며 아쉽게도 4강행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비록 개인전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박상영은 오는 30일 단체전에서 동료들과 다시 한번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