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9연패 위업 달성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이 그 어떤 나라도 넘보지 못할 위대한 기록을 써냈다.


한국 여자 양궁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한국은 9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25일 일본 도쿄의 유네노시마 양궁장에서는 한국 vs ROC(러시아 출신 선수들) 여자 양궁 단체전 결승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은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이 출전했다.


한국은 흔들림이 없었다. 9점을 쏴도 흔들리지 않고 집중하며 점수를 쌓아나갔다. 경기 결과는 세트 스코어 6대0, 한국의 승리였다.


우리 선수단의 두 번째 금메달 소식 역시 양궁이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여자 단체전은 1988 서울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후 단 한 차례도 놓치지 않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올림픽까지 9회 연속 금메달이다.


케냐 육상, 미국 수영과 함께 올림픽 최다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쌓는 데 성공했다.


전날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안산은 선수단 내 도쿄올림픽 최초 2관왕 달성자가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