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22억원"···도쿄올림픽서 금메달 딴 한국 선수들이 받게 되는 '포상금' 수준

인사이트태극기 든 양궁 혼성 대표팀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들에게 엄청난 포상금이 기다리고 있다. 


우리 정부는 금메달리스트에게 6300만원, 은메달 선수에게는 3500만원, 동메달을 딴 선수에게는 2500만원의 포상금을 주기로 했다. 


단체전에 출전한 선수들은 개인전 선수들이 받는 금액에 75%를 받는다. 예를 들어 축구와 야구 대표팀이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4725만원을 받게 된다.  

 

각 종목별 포상금 더욱 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고 있는 대한핸드볼협회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에게 총 22억원의 포상을 내걸었다. 


인사이트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 / Olympics


인사이트도쿄 올림픽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류은희 선수 / 뉴스1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선수와 코치진은 1인당 1억원, 은메달일 경우 5000만원, 동메달일 경우 3000만원, 4위를 차지하면 1000만원을 주기로 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사비로 사이클 대표팀에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달에 상관없이 최소 5000만원을 지급하고 메달을 딸 경우에는 포상금을 더 많이 주기로 했다. 


16년째 대한양궁협회장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아직 포상금을 걸지 않았으나, 지난 리우 올림픽 때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정 회장은 포상금으로 25억원을 내놓았다. 


대한골프협회 또한 금메달 3억원, 은메달 1억 5000만원, 동메달 1억원을, 감독에게는 금메달 5000만원, 은메달 3000만원, 동메달 2000만원을 지급한다. 


인사이트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전 금메달리스트 김제덕·안산 / 뉴스1


인사이트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 박인비·고진영 / 뉴스1


인사이트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 / 뉴스1


최윤 OK 금융그룹 회장이 맡고 있는 럭비협회는 럭비 대표팀이 금메달을 딸 경우 1인당 최대 5천만원을 주기로 했다. 은메달은 2000만원, 동메달엔 1000만원의 포상금이 책정됐다. 


한국배구연맹 총재를 맡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선수들에게 금일봉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맹은 대표팀이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둘 경우 1억원 이상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대한탁구협회 또한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면 5억원, 은메달은 2억원, 동메달에는 1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내의 다른 기업들도 연을 맺은 스포츠 대표팀에게 각종 격려금을 전달하는 등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후원과 포상금이 선수들이 경기를 치르는데 큰 힘이 되는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