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에도 '불꽃 투혼' 발휘하며 펜싱 남자 사브르 '동메달' 따낸 김정환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김정환이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정환이 조지아의 산드로 바자제를 상대로 동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김정환은 2012년 런던 단체전 금메달, 2016 리우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산드로 바자제는 8강에서 세계 랭킹 1위 오상욱을 꺾고 4강에 진출한 선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경기 초반 초반 바자제에게 끌려가던 김정환은 7-8 우위를 내준 채 1피리어드를 마쳤다. 그러나 2피리어드 초반 연속 4점을 따낸 김정환은 11-10 역전에 성공하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넘어지며 체력적으로 힘든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잠시 휴식을 취하며 멘탈을 바로잡은 김정환은 다리에 파스를 뿌리고 다시 경기에 임했다. 


김정환은 휘어들어오는 바자제의 칼에 머리를 맞기도 했다. 그런데도 팽팽한 경기를 이어나가며 투혼을 멈추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김정환은 바자제에게 11점 이후로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결국 동메달을 따냈다. 


인사이트SBS


앞서 김정환은 8강전에서 카밀 이브라기모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따냈으나, 4강전에선 역전패를 당하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가게 됐다. 


한편, 한국 펜싱 사브르 대표팀은 오는 28일 단체전에서 금메달에 다시 도전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