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에페 '세계 2위' 최인정, 258위 선수에 '충격패' (영상)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펜싱 에페 세계 2위 최인정이 258위 선수에게 충격패를 당해 탈락했다. 강영미 선수도 일본에 패하면서 두 명 모두 32강에서 탈락했다. 


24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개인 32강전에서 최인정 선수가 러시아 무르타자에바 아이자나트에게 11-15로 패배했다. 


최인정은 에페 세계 2위, 무르타자에바는 258위다. 


경기 전 최인정의 쉬운 승리가 예상됐으나 초반부터 끌려 다니던 최인정은 결국 11-15로 패배하고 말았다. 


인사이트최인정 선수 / 뉴스1


인사이트KBS


같은 시각 출전한 베테랑 강영미도 일본의 사토 노조미에게 14-15로 1점차 패배했다. 


3피리어드 시작 때 5-10까지 뒤졌다가 기세로 몰아붙이며 따라잡았지만 끝내 뒤집는 데는 실패했다. 


펜싱 에패 개인전에는 현재 송세라 선수가 32강전 경기를 앞두고 있다. 상대는 미국의 캐서린 홈스다. 


남자 선수는 11시 55분 남자 사브르 개인전 32강에 오상욱 선수를 시작으로 구본길, 김정환이 출격한다. 


네이버 TV 'KBS 펜싱(도쿄올림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