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악수 요청하는 뉴질랜드 선수 손 밀쳐내버린 올림픽대표 이동경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패배를 기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배했다.


첫 경기부터 패배를 기록한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남아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울산 현대의 이동경이 뉴질랜드 선수의 악수를 거부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KBS


경기가 끝난 후, 선제골을 기록한 뉴질랜드의 크리스 우드는 그라운드를 돌며 이동경에게 악수를 청했다.


크리스 우드는 EPL에서 수 시즌 활약을 펼친 명실상부한 수준급 공격수다.


하지만 이동경은 우드의 악수 요청을 거절했고 우드는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자리를 떠났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매너도 지고 경기력도 졌다", "경기 끝나고 악수하는 건 기본 아니냐"라는 말로 이동경의 태도를 지적했다.


인사이트K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