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잇섭이 최초 폭로했던 KT 기가인터넷 속도 '100분의 1' 논란의 결말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유튜버 잇섭이 폭로한 KT 기가인터넷 속도 저하 이슈의 결말이 나왔다.


계약한 속도의 100분의 1 수준의 속도를 제공하다 적발된 KT는 과징금 총 5억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브 방송통신위원회는 KT와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LGU+ 등 통신 4사를 대상으로 10기가급 인터넷 품질 저하 관련 실태 점검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해당 조사는 IT·테크 유튜버 잇섭의 폭로가 발단이 됐다.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잇섭은 지난 4월, 자신이 사용 중인 KT 10기가 인터넷 서비스 속도에 문제가 발견됐다고 폭로했다. 계약한 속도의 100분의 1 수준이 100메가피에스(100Mbps)로 서비스되는 현장을 포착해 폭로한 것이다.


잇섭은 공공의 이익이 침해되고 있다고 판단해 해당 이슈를 영상으로 제작해 폭로했다. 해당 이슈는 즉각 논란이 됐고, 정부가 나섰다.


정부의 조사에 따르면 잇섭의 경우 KT가 개통 관리 시스템을 수동으로 관리하는 과정에서 설정 오류가 발생해 속도가 저하됐던 것이었다. '고의적인' 속도 저하는 아니었던 것.


하지만 고의가 아니었을 뿐, 고객들은 계약한 속도보다 훨씬 느린 속도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는 건 맞았다.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잇섭과 유사한 피해를 본 고객은 24명이었다. 회선은 총 36개였다.


정부는 KT의 서비스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과징금을 부과했다. 3억 800만원의 과징금과 함께 인터넷 개통 시 속도 측정 없이 최저보장속도에 미달되는데도 개통한 것에 대해 1억 9,200만원의 과징금 총 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잇섭은 유튜브 채널 'ITSub잇섭' 커뮤니티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저 혼자 싸웠다면 많은 부분이 해결되지 않았을 텐데, 구독자분들이 관심을 가져줘 개선이 이뤄졌다"라며 "응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