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16만개 '선물용'으로 나눠주고 사용하다 들키면 메달 박탈한다고 협박한 도쿄올림픽 조직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참가선수들에게 16만 개의 콘돔을 배포한다.


그러나 콘돔은 선물용으로, 선수촌내에서 사용할 경우 벌금, 메달 박탈 등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22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NPR' 등은 "올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보긴 보되, 만지지 마'라는 새로운 의미를 부여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참가선수 11,000명을 대상으로 배포할 16만 개의 콘돔을 준비했다.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조직위에서 콘돔을 무료로 배포하면서 생긴 전통이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 기간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콘돔 사용을 엄격히 금지한다.


마찬가지로 하이파이브와 악수, 포옹을 비롯해 도쿄올림픽 기간 내 성관계 역시 규정 위반 사항이다.


상습적으로 어길 경우 경고·벌금·참가 자격 제한·올림픽 출전 자격 박탈·선수 자격 정지·국외 추방 등의 무거운 처벌이 내려진다. 또 경기장과 훈련장 등에서도 2m 거리 두기를 권고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mrodoficial'


다만 선수촌 내 콘돔 사용을 실제로 막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올림픽은 10~30대의 혈기 왕성한 젊은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무대고, 선수촌에서 생활하며 자연스럽게 사랑이 싹트기도 하기 때문.


미국여자축구대표팀 골키퍼 호프 솔로는 ESPN과 인터뷰에서 "선수촌에서 수많은 관계가 맺어지고 있다. 풀밭이나 건물 등의 오픈된 공간에서 사랑을 나누는 선수들을 수도 없이 봤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