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우리의 주권"이라 한 윤석열 압박하며 내정간섭하는 중국

인사이트윤석열 전 검찰총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명백한 우리의 주권적 영역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사드와 관련해 입장을 표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이 말을 두고 북한이 아닌 중국이 발끈하고 나섰다.


발언에 대한 반박을 넘어 '내정간섭'까지 나아가는 모양새여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 뉴스1


지난 16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윤 전 총장의 견해를 반박하는 입장을 중앙일보에 기고했다.


차기 대권 후보의 견해를 반박하는 건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반박을 넘어 '압박·내정간섭'이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문재인 정부도 이 같은 중국 측의 태도는 양국 외교관계에 긍정적일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중국 측에 항의성 입장을 전달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중국 측 입장은 분명했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어제(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싱하이밍 대사는) 외교관이 외교관의 역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킨다며 "한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거나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말과 행동이 다른 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한발 더 나아가 "일부 한국 정치인들의 사드 및 홍콩 관련 발언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까지 표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밝힌 입장까지 항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홍콩 사태 등에 있어 "중국 정부의 잔인함에 맞설 것이다"라고 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