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도 폭염에도 '방역복+페이스 실드' 풀 장착하고 공항에 나타난 06년생 '탁구 신동' 신유빈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 출국에 앞서 유독 눈길을 끈 선수가 있다.


지난 19일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출국한 탁구대표팀 신유빈 선수가 그 주인공이다.


신 선수는 이날 33도에 육박하는 무더위에도 두꺼운 '방역복'을 입은 채 공항에 등장했다. 얼굴 전체를 가리는 '페이스 실드'까지 착용한 모습이다.


그는 완벽한 방호복 풀착장에 대해 "엄청 덥고 땀이 났지만 안전이 우선"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33도 폭염에 가까운 무더위에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철저히 방역복을 갖춰 입은 모습에서 첫 올림픽 무대에 임하는 신유빈 선수의 각오와 굳센 의지가 엿보인다.


2006년생 신유빈 선수는 5살 때부터 '탁구 신동'으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 2019년 아시아선수권을 앞두고 만 14세에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고교 진학을 포기하고 실업 명문팀 '대한항공'에 입단한 신 선수는 2020 도쿄올림픽 대표 선발전을 1위로 통과했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신 선수에게 생애 첫 올림픽 무대다.


신유빈 선수의 첫 무대는 오는 24일 여자단식 1라운드에서 시작된다. 그의 목표는 8월 5일로 예정된 여자탁구 단체전 메달결정전까지 최대한 오래 일본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