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어 미국 선수단도 도쿄 올림픽 후쿠시마산 음식 '손절'했다

인사이트선수촌 식당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인근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해 음식을 제공하는 것에 일본 내 일부 반발 기류가 형성된 가운데 미국 역시 자국에서 직접 식자재를 공수해와 선수단 식사 '자체 조달'에 나섰다.


21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USA투데이는 브라이언 넛슨 미국 올림픽 및 패럴림픽위원회 음식 영양 디렉터가 이번 대회 출전하는 미국 선수단이 선호하는 음식을 제공하는 임무를 맡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넛슨은 7만 2천 파운드(약 32t), 7천 끼에 이르는 음식이 미국 선수들 식사를 책임진다.


미국의 급식 지원센터는 일본 세타가야 시 오구라 스포츠공원 근처에 마련됐으며 올림픽과 패럴림픽까지 한 달 넘는 기간에 미국 선수단에 음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KBS '뉴스 9'


대회 개막에 앞서 7만 2천 파운드의 음식, 음료수 등을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도쿄로 실어 날랐고 7천 끼니 정도를 대회 기간에 만들 계획이다.


넛슨은 USA투데이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매일 점심과 저녁을 선수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지방이 적은 고기, 닭 가슴살, 생선, 채식주의자 식단 등과 파스타, 미트볼 등을 위주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900㎏ 정도 되는 단백질을 일본 내 미국 회사에 주문했고 160㎏ 정도의 연어도 지역 수산업체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음식은 뷔페 스타일로 제공되며 요청에 따라 도시락 형태로도 제작된다. 미국은 대회가 끝나면 각종 주방 도구들을 세타가야 체육재단에 기부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도 올림픽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의 지바현 우라야스시 헨나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하고 하루 평균 425끼, 대회 기간 8천500끼의 도시락을 만들 예정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우리나라의 급식 지원센터에 대해 일본 자민당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의원은 요미우리 신문과 인터뷰에서 "(선수촌에 공급하는) 음식 재료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 한국이 선수촌 음식 대신 별도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행위는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일본 누리꾼들 역시 우리 선수단이 자체적으로 음식을 조달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미국대표팀 식사 공수에 대한 일본인 반응을 사뭇 다르다.


일본 누리꾼들은 "자국 선수의 입맛에 맞는 식사 제공하기 위해 이해할 수 있는 행동이다", "선수들 영양 관리 위해서는 납득할 만한 행동이다", "후쿠시마산 재료 꺼리는 한국과는 다르다", "선수의 컨디션 관리를 위한 선택이라고 본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