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 대표팀 '금메달' 따면 1인당 1억씩 '플렉스'한다는 회장님의 정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대한핸드볼협회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팀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오늘(21일) 대한핸드볼협회는 "선수들의 사기 진작과 동기부여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메달 포상금을 걸었다"고 밝혔다.


금메달을 획득하면 선수 1인당 무려 1억 원씩 포상금이 지급된다. 은메달 포상금은 5000만 원, 동메달 3000만 원, 4위는 1000만 원씩 받게된다.


어마어마한 포상금을 내건 대한핸드볼협회장의 정체는 바로 'SK그룹' 최태원 회장이다. 금메달 획득 시 선수들에게만 15억 원 규모의 포상금이 지급되며 감독과 코치 등을 포함하면 총 22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가 된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최 회장은 지난 2019년 여자 대표팀이 세계 최초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대기록을 달성했을 때도 선수 1인당 100만 원씩 포상금을 지급했다. 감독과 코치까지 포함하면 총 2억여 원에 달했다.


또 지난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당시 남녀 대표팀에도 총 2억 8천만 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한 바 있다.


한편,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도착 후 오후 8시부터 바로 첫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획득 이후 2012년 런던올림픽 4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은 개최국 일본을 비롯해 노르웨이, 네덜란드, 몬테네그로, 앙골라와 함께 A조에서 경기를 치른다. 6개국 중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있다.


인사이트최태원 SK그룹 회장 / 뉴스1


인사이트 도쿄 올림픽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류은희 선수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