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단의 '자체 도시락' 태클 거는 일본 정부 "후쿠시마산 식재료, 안전하다"

인사이트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 담당상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독자적으로 도시락을 공수하는 것을 두고 일본 정부가 문제를 삼고 있다.


후쿠시미산 식자재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 건데, 외려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여러 일본 매체는 일본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이 한 말을 보도했다.


인사이트선수촌 식당 / 뉴스1


이날 다마요 올림픽상은 "후쿠시마산 식재료는 안전하다"라며 "방사성 물질 오염을 이유로 자국 농산물을 반입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학적 기초에 근거한 정보를 각국 관계자에게 설명할 거라고 강조했다.


우리 선수단은 현재 선수촌 인근 호텔을 빌려 한국 선수단의 도시락을 준비하는 급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인사이트선수촌 식당 / 뉴스1


이는 선수촌 내 식당 중 '캐주얼 다이닝홀'에서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사용해 식사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이뤄진 조처다.


여러 우려 속에서도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재료는 문제 될 게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