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함께 일한 '전 매니저'가 새 소속사로 떠나는 유재석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글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개그맨 유재석이 FNC엔터테인먼트를 떠나고 새 소속사에 둥지를 틀면서 그와 이별하게 된 매니저가 심경을 밝혔다.


14일 유재석의 스타일리스트 이주은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매니저 임종윤 씨의 심경이 담긴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서 임종윤 씨는 유재석이 새 소속사 안테나 뮤직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에 솔직한 소감을 밝히며 유재석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는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 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며 일해왔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어 임종윤 씨는 "더 이상 형의 매니저가 아닌 삶을 산다고 마음을 먹은 순간부터는 잘해왔다고 생각했던 것보다 부족한 일들만 계속 떠오른다. 아쉬워서인가 그런가 보다"라고 돌아봤다.


지난 6년간 유재석의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고 한 임종윤 씨는 "다만 가족이 생기면서 책임감도 생기고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 많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임종윤 씨는 "형이 FNC 엔터테인먼트에 계시는 동안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건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마지막으로 7월 15일 이후에 회사로 오는 편지는 전달드리기 어려울 것 같아 앞으로는 형의 새 소속사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재석의 앞날을 응원했다.


스타일리스트 이주은 씨는 "내 친오빠 같은 종윤 오빠 앞으로 화이팅"이라고 전 매니저를 응원하면서 "매니저님 대신 내 계정에 글을 올린 것이다. 저는 같이 간다"라고 유재석과 함께 소속사를 옮긴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사진=인사이트


이날 안테나뮤직은 유재석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하며 "안테나가 지닌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며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유재석은 "오랫동안 알아온 친한 동료들과 함께하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함께 펼쳐나갈 재미있는 일들을 기대해 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의 새 소속사 안테나뮤직은 유희열이 대표를 맡고 있으며 정재형, 토이,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승환, 권진아, 샘김, 적재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소속됐다. 음악 외 분야의 아티스트가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