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동선 10분 겹쳤을 뿐인데 코로나 '델타 바이러스' 감염된 남원시 확진자

전북 남원시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전북 남원시의 한 식당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5m 떨어진 거리에서 식사를 했다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왔다.


지난 5일 전북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남원시청 직원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시청 측은 공무원 1,0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지만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30일 남원 시내의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했는데 이때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행이 아닌 두 사람은 5m가량 떨어진 자리에서 각자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 머무른 시간은 10여 분.


방역 당국은 식당 내 에어컨 바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식사하는 사이 에어컨 바람을 타고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방역당국은 앞선 확진자가 델타 변이로 확인되면서 A씨 역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남원시 공무원의 경우 음식점이라는 닫힌 공간에서 냉방기 가동이 시작되면서 쉽게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정황상 A씨의 사례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추정돼 질병관리청에 유전체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에어컨을 통한 감염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여름 국내에서도 에어컨을 통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사례가 여러 차례 보고됐다.


이에 방역당국은 여름철 다중이용시설에서 에어컨을 가동하더라도 자주 창문과 출입문을 열어 환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