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활동할 거라며 YG 이적하더니 어딘가 모르게 분위기 달라진 손나은

인사이트Instagram 'marcellasne_'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YG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에이핑크 손나은이 어딘가 모르게 달라진 분위기를 뽐냈다.


지난 28일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별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 손나은은 블랙 탱크탑에 비즈 액세서리를 하고 트랜디한 느낌을 물씬 뿜어냈다.


손나은은 피부결 정도만 한 듯한 옅은 메이크업에도 뚜렷한 이목구비를 과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rcellasne_'


살을 더 뺐는지 부러질 듯 가녀린 팔뚝과 한층 날렵해진 턱선도 시선을 강탈했다.


팬들은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예쁘다는 댓글을 남기며 설렘 가득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손나은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배우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인사이트Instagram 'marcellasne_'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SNS


소속사 측은 "배우로서 새로운 도약을 할 중요한 시기에 있는 손나은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그간 손나은은 JTBC '무자식 상팔자', tvN '두번째 스무살', MBC '저녁같이 드실래요', 영화 '여곡성' 등을 통해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배우 행보를 예고한 손나은은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한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SN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