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이 '인스타'에 사진 단 1장이라도 하루도 빠짐없이 올리는 이유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소녀시대 태연이 SNS에 매일 근황을 업로드하는 이유를 밝히며 팬 사랑을 드러냈다.


여성 패션·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태연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다양한 질의응답 중에서도 팬들을 울컥하게 한 태연의 답변은 바로 소통과 관련한 부분이었다.


평소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편이라며 팬덤의 화력이 센 데다 연령층도 다양하다는 질문을 태연은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태연은 "팬들과의 소통은 제가 꼭 해야 하는 일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공백기라고 해서 아무런 소통도 하지 않는 건 기다리는 입장에서 너무 외로운 일"이라며 "저는 제 팬들이 그런 기분을 느끼게 하고 싶지 않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자신이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 그 마음을 너무나 잘 안다고 태연은 덧붙였다.


그렇기에 태연은 "그래서 매일 SNS에 뭐라도 하나 올리려고 노력한다. 하다못해 데일리 셀카라도 한 장, 아니면 제로(반려견 이름) 사진이라도"라며 팬들을 감동시켰다.


또한 태연은 "시간이 갈수록 저와 함께 나이 들어가는 팬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오랜 시간 좋아해 주는 팬들 보면 너무 고맙고 저도 그런 분들 덕분에 지금까지 일하는 것 같다. 정이나 의리, 사랑을 넘어 이제는 정말 부부 사이가 된 느낌"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팬들에게 미소를 선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