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전기차 한대 불 끄는데 소방서 한달치 물 썼다

인사이트Twitter 'marycmccormack'


[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에서 내연기관 차량보다 전기차 화재에 더 많은 시간과 물, 인력 등이 투입되는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현지 시간) NBC 등 외신은 지난 4월 17일 오후 9시30분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외곽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테슬라 전기차에 불이 났다고 보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 8명이 전기차 화재를 완전히 진화하는데 총 7시간이 걸렸다.


게다가 이번 화재 진압에 사용된 물은 총 10만 리터로 담당 소방서에서 평균 한 달 동안 쓰는 양이다.


인사이트Twitter 'marycmccormack'


팔머 벅 소방서장은 "전기차에 더 큰 배터리가 들어가게 될 텐데, 화재 진압 시간도 그만큼 더 늘어나게 될 것"이라며 "작은 소방서에는 (물 소비량이) 지나치게 큰 부담"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유독 전기차 화재 진압이 어려운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에 많은 에너지가 저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반면 내연기관 차량에서 발생한 일반적인 화재는 단일 소방차 용량 내에서 해결될 수 있다.


그 때문에 미국에서는 전기 자동차의 인기가 높아지는 것과 동시에 전국 소방관들이 이와 관련한 화재에 대비하기 위한 시설과 안전 매뉴얼이 갖춰져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작년 말 전미교통안전위원회는 보고서를 통해 "모든 자동차 제조사의 전기차 화재 초기 대응 매뉴얼이 부실하다"며 "차량 충돌로 인해 차량 내 자동 전류 차단 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때 어떻게 화재를 진압해야 하는지 안내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