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소녀 눈에 억지로 '인공눈물' 넣고 가짜 불우이웃돕기 해 수억원 챙긴 일당

인사이트Douyi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SNS와 인터넷 생방송 등을 통해 허위로 불우이웃돕기 모금을 한 일당이 체포됐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쓰촨성 량산저우 공안국은 현지 언론에 틱톡에서 가짜 불우이웃돕기로 수억 원의 돈을 모은 조씨 일당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공안국에 따르면 조씨 일당은 한원단체라는 계정으로 활동하며 지난 3월부터 SNS에 조작 영상을 올리고 성금을 모금했다.


이들은 쓰촨성 량산저우 지역에 거주하는 10대 소녀 아자 양을 촬영해 어려운 형편에 홀로 지내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인사이트Douyin


영상에서 아자 양은 부모를 잃고 막대한 빚을 져 학교에도 다니지 못하고 종일 밭에서 일만 했다.


아자 양의 불우한 사연은 많은 이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곧 전국에서 소녀를 위한 성금 모금이 이어졌다.


조씨 일당은 생방송을 여러 차례 진행하며 "아자 양이 학교에 갈 수 있도록 교육비를 모금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계좌 번호를 공개할 테니 뜻이 있는 시청자들은 교육비와 생활비 명목으로 납부해달라"고 했다. 그렇게 벌어들인 돈은 수억 원이 넘었다.


인사이트Douyin


이 과정에서 일당은 소녀의 눈에 인공 눈물을 넣어 억지로 동정심을 유발했으며, 심지어 아이를 꼬집어 울게 하기까지 했다.


공안국 관계자는 "조 씨 일당이 공개한 영상을 분석한 결과, 영상 속 촬영지는 실제 량산저우 지역이 아니었다"면서 "이들이 만든 영상 속 사연은 대부분이 가짜로 조작된 것들이었고, 영상 속 주인공으로 등장한 인물들 역시 일당이 섭외한 인물이 다수였다"고 전했다.


현재 관할 공안국은 조 씨 등 일당에 대해 7일 간 형사 구류한 상태로 여죄 여부를 수사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