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계체 통과 위해 66.22kg까지 체중감량한 '코리안좀비' 정찬성

인사이트Instagram 'ufc'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몰라보게 마른 모습으로 UFC 계체를 통과했다. 혹독한 감량으로 가뿐하게 계체를 통과한 그는 그로부터 약 12시간 만에 몸무게를 회복한 모습을 인증했다.


19일(한국 시간) 정찬성은 페더급 한계 체중인 146파운드(약 66.22kg)을 정확히 찍으며 10번째 계체를 통과했다.


이때 정찬성은 양 볼이 쑥 패일 정도로 여윈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를 위해 옆으로 돌아선 그의 몸에는 군살이라곤 하나 없다. 마치 지방은 전부 빠지고 근육만 남은 듯한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UFC - Ultimate Fighting Championship'


혹독한 감량으로 계체를 통과한 정찬성은 수분과 영양분을 섭취하며 본격적인 몸무게 회복에 나섰다.

 

계체를 마치고 약 12시간이 지난 뒤, 정찬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7kg'을 찍은 몸 상태를 공개했다.


계체 당시 몸무게보다 약 11kg 불어난 것이다. 푹 패였던 볼도 원래대로 돌아왔고, 몸도 다시 제 두께를 되찾았다.


누리꾼들은 "거의 한 시간에 1kg씩 찌운 셈 아니냐"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reanzombiemma'


한편 정찬성은 한국 시간으로 내일(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온 ESPN 25'의 메인 이벤트에 출전한다.


챔피언 도전을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정찬성의 상대는 페더급 랭킹 8위인 댄 이게다.


이번 맞대결은 15승 3패의 만만찮은 전적을 보유한 이게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이게는 자신을 '하와이안 좀비'라 칭하며 '코리안 좀비'와의 매치업을 강력하게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