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00 백수 vs 월 600 직장인"···질문에 연봉 10억 받는 'LG 주장' 김현수의 선택

인사이트YouTube 'LGTWINSTV'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월급 600만원 받는 직장인 vs 월 200만원 받는 백수"


선뜻 답이 나오지 않는 밸런스 게임에 LG 트윈스의 주장 김현수가 화끈한 답변을 내놨다. 노동에 대한 소신을 밝히며 '워커홀릭'의 면모를 보여줬다.


14일 LG 트윈스의 유튜브 채널엔 '월 200 백수 vs 월 600 직장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선수단에 밸런스 게임을 실시하는 내용이다. 질문은 월급 600만원 받는 직장인과 월 200만원을 받는 백수 가운데, 어떤 것을 선택하겠냐는 것.


인사이트YouTube 'LGTWINSTV'


단 두 선택지에는 몇 가지 조건이 붙는다. 월급 600만원을 받는 직장인은 매일 야근이 있으며, 주 7일 근무해야 한다. 또 매일 같이 상사에게 혼나야 하고, 병가 역시 주어지지 않는다.


또 매년 연봉 협상 대상이 돼 따로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백수는 용돈이 평생 월 200만원으로 정해져 있고, 물가가 상승한다는 조건이 있다.


10년 뒤에 커피 한 잔에 2만원이 되며, 돼지국밥은 한 그릇에 5만원이 된다고 한다.


질문에 대해 적잖은 선수가 백수의 삶을 선택했다. 김재성은 "직장인은 평생 쉬지도 못하는 게 아니냐"며 직장인을 선택했다가 다시 백수로 스티커를 옮겨 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LGTWINSTV'


다만 주장 김현수의 선택은 달랐다. 그는 질문을 보자마자 1초의 고민도 하지 않고 "난 월 300만 받아도 직장인 할래"라며 스티커를 붙였다.


이어 "조건도 상관이 없다. 사람이 일을 하고 살아야 한다"며 "인생에 무슨 의미가 있겠나. 나는 80살이 돼도 돌아다니면서 일할 거다. 밖에서 쓰레기라도 주워야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공짜로 살려고 그러니 인생을. 힘들어야 돈을 버는 것"이라며 백수를 택한 후배 선수들에게 잔소리를 쏟아냈다.


월 200만원 백수 쪽에 붙어 있는 스티커를 향해 "게으른 사람들"이라며 "월 1000만원을 줘도 백수는 안한다"고 했다.


YouTube 'LGTWINS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