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복도에 '소변' 눈 뒤 치우지도 않고 그대로 도망치는 엄마와 아들 (영상)

인사이트

weibo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철없는 아들이 공공장소에 소변을 누는데도 치우지도 않고 아들과 함께 도망가는 엄마의 모습이 CCTV에 포착돼 비난을 사고 있다.


15일(현지 시간) 중국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에는 폐쇄회로(CC)TV 영상 하나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1일 밤,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시 화과원의 한 건물에서 촬영된 것으로 엘리베이터 앞에서 한 남자아이가 소변을 누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엄마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소년은 갑자기 바지 지퍼를 내려 소변을 누기 시작했다.


아들의 돌발행동에 놀란 엄마는 아들을 때리며 CCTV 카메라를 가리킨다.


"여기 CCTV도 있는데 소변을 누면 어떻게 해!"라며 아들을 혼내는 듯한 모습이다.


하지만 엄마는 아들의 소변으로 가득한 복도를 치우기는커녕 휴대폰만 만지작대다 엘리베이터가 오자 잽싸게 올라타 아들과 함께 사라졌다. 엘리베이터를 타는 두 사람의 모습 뒤로 노란 소변이 보인다.


특히 아들은 재빨리 엘리베이터에 탑승하며 CCTV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올리는 모습으로 분노를 더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weibo


해당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현지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엄마가 저러니 아이가 뭘 배우겠냐", "잡아서 직접 청소하게 해야지", "반려견도 소변을 가릴 줄 아는데 동물보다 못하다", "문명화가 덜 된 가족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했다.


아이를 정말 사랑한다면 직접 치우게 하고 다신 이런 행동을 반복하지 않도록 따끔하게 교육을 하는 것이 올바른 부모의 모습이 아닐까.


잘못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아이도 그런 부모의 모습 그대로 자랄 것이니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