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있는 '치매 할머니' 집에 수차례 침입해 '성폭행'한 50대 남성 구속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치매를 앓는 80대 할머니를 성폭행한 남성이 구속됐다.


14일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거침입과 유사강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50대 남성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해당 심문에서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A씨에 대해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3월 서울 금천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 침입해 80대 할머니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이 인근 CCTV를 분석한 결과 A씨는 범행 전에도 수차례 피해자의 집에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시 피해자와 함께 살고 있는 아들은 치매 증세로 혼자 문을 열기 어려운 어머니를 위해 평소 집 문을 잠그지 않고 출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주로 피해자가 집에 혼자 있을 때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건을 수사한 금천경찰서 측은 지난 4월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의 보완 수사 요청을 받고 한 달여간 추가 자료를 확보한 뒤 영장 재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A씨는 초기에 범행을 부인했으나, 이후 경찰 조사에서 1~2차례 범행을 저질렀다고 실토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를 하고 검찰에 피해자 생계비 지원을 신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