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이 동의하면 '백신 공급' 협력 적극 추진하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백신 공급을 협력하는 것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늘(14일) 오후 수도 빈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이같이 발언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백신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문 대통령은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오스트리아 벨렌 대통령도 "북한에서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한편 현재 문 대통령은 G7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