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코로나19' 기원 알아야 한다며 중국 측에 조사 압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코로나19의 기원 조사와 관련해 중국 정부에 협조를 촉구했다.


13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은 G7 정상들이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2단계 조사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로이터가 입수한 G7 공동성명 초안에 따르면 정상들은 "우리는 시기적절하고 투명하며 전문가가 이끌고 과학에 기반을 두며 WHO가 소집한 2단계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정상들은 해당 조사에 대해 "전문가들이 보고서에서 권고한 대로 중국에서 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시진핑 중국 주석 / rfi


이와 더불어 G7은 신장 지역 인권존중, 홍콩 고도의 자치권 인정, 대만해협 분쟁 반대 등 중국이 민감해하는 사안을 공동성명 초안에 담았다.


앞서 지난 2월 WHO 주도의 국제 전문가 그룹은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중국 우한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당시 현장 보고서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시작돼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으며 바이러스 실험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봤다.


그러나 해당 보고서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중국 정부가 조사단의 자료 접근권을 제한해 투명하고 충분하게 조사하지 못했다는 거다. 이후 각국에서는 WHO 차원의 새로운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