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 동영상 촬영해 세상에 공개한 17살 여고생 '퓰리쳐상' 수상

인사이트YouTube 'The Sun'


[뉴스1] 권영미 기자 = 백인 경관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과정을 영상으로 찍었던 10대 소녀가 11일 저명 언론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퓰리처상위원회는 이날 다넬라 프레이저(17)가 용감한 보도를 했다는 점을 높이 사 특별감사(special citation) 부문 상을 수여했다.


프레이저는 2020년 5월 미니애폴리스의 경찰관 데릭 쇼빈이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 영상을 본 전세계 많은 이들이 분노해 흑백 인종차별 철폐 시위에 나섰다.


인사이트YouTube 'The Sun'


인사이트퓰리처상을 수상한 다넬라 프레이저 / YouTube 'NowThis News'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