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 수색 종료…추가 사망자·부상자 없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의 인명 수색이 종료됐다.


10일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후 2시 관계기관 합동 현장 감식을 기점으로 미확인 매몰자를 찾는 인명 검색을 마쳤다고 밝혔다. 추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인명 검색을 마무리했으나 긴급구조통제단 가동은 해제하지 않았다.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 관리 체제로 전환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잔해가 쏟아지지 않도록 관리 중이며 사고 현장과 맞닿은 한 차로를 제외한 다른 차로는 차량 통행을 재개한 상태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4시 22분께 5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시내버스를 덮쳤다는 신고를 접수한 후 하루 동안 수색을 이어왔다.


초기에는 매몰된 버스에 운전기사를 포함한 12명이 탄 것으로 추정됐으나 총 17명이 구조됐다.


8명을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며 전날 오후 7시 9분~8시 15분 버스 후면부에서 구조된 9명은 목숨을 잃었다.


구조 당국은 사고 당시 건물 철거 작업자들이 이상 징후를 느끼고 밖으로 나간 것으로 파악했지만, 추가 매몰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수색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