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부터 갤럭시 쓰는 남친이랑 아이폰으로 '페이스타임' 할 수 있다

인사이트MacRumors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드디어 아이폰의 새로운 운영체제 iOS 15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세계개발자대회 2021(WWDC 2021)'을 개최해 올가을 배포 예정인 'iOS 15'를 공개했다.


iOS 15에는 새로운 영상통화 기능, 메시지 개선, 유저 상태, 스마트 알림 요약 등 다양한 새 기능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Apple


먼저 가장 많이 변화한 페이스타임 기능을 살펴보면, iOS 15에서는 자신의 목소리가 상대방이 있는 곳에서 들리는 듯한 효과를 주는 '스페이셜 오디오(Spatial Audio)' 기능을 제공한다.


이때 마이크는 주변의 소음을 제거해 목소리를 또렷이 들리게 해준다.


또한 배경을 흐릿하게 만들어 얼굴에 집중할 수 있는 인물 사진 모드를 페이스타임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페이스타임으로 그룹 통화를 할 때는 격자 보기를 통해서 더욱더 많은 통화 참여자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CNET'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그동안 아이폰끼리만 가능했지만 앞으로 안드로이드·윈도 기기를 쓰는 사람과도 페이스타임을 할 수 있다는 것.


메시지, 이메일로 페이스타임 링크만 보내주면 갤럭시와 같이 아이폰이 아닌 기종과 페이스타임을 할 수 있다.


특히 '셰어플레이(SharePlay)'가 도입돼 페이스타임을 하면서 영화, 드라마를 보거나 음악을 들을 수 있으며 다른 통화 참여자에게 공유해 함께 볼 수도 있다.


이때 누구나 공유된 영상이나 음악을 정지시키거나 재생시킬 수 있다고.


이 셰어플레이 기능은 '디즈니+', '트위치', '틱톡', '훌루', 'HBO맥스', 'ESPN+', '마스터클래스'의 영상이 가능하다고 한다.


인사이트Apple


iOS 15에는 유저가 어떤 일을 하는지에 따라 종일 울려대는 알림을 걸러주는 기능도 도입됐다.


'방해 금지', '일하는 중', '수면 중', '개인 맞춤 설정' 중 하나를 설정하면 '온 디바이스 인텔리전스'를 활용, 과거 이용 기록을 토대로 알림을 허용할 사람과 앱을 걸러준다.


중요하지 않은 알림은 '알림 요약'에 모아뒀다가 적절한 시간대에 전달해준다고.


아이폰 유저끼리 주고받는 메시지인 '아이메시지' 기능도 달라진다.


다른 유저에게서 사진을 받으면 자동으로 앨범에 저장해주는 기능, 다른 사람이 보내준 링크를 자동으로 모아주는 기능이 적용됐다.


인사이트YouTube 'CNET'


또한 '라이브 텍스트(Live Text)' 기능으로 사진 속 텍스트를 인식하는 기능으로 다양한 곳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간판 사진을 찍어 전화를 건다든지, 노트 정리를 한 내용을 찍어 텍스트로 변환해 저장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영어, 중국어 등 총 30개 언어를 이해할 수 있다고 한다.


앨범 속 사진들을 인물, 장소, 장면, 사물별로 분류한 후 사진 속 텍스트를 통해 사진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기도 한다.


이뿐만이 아니라 애플 월렛, 날씨, 지도, 사파리 등 다양한 기능이 업데이트됐다.


자세한 업데이트 사항은 애플 홈페이지(☞바로 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iOS 15는 이날부터 개발자용 베타버전이 제공됐고 오는 3분기 이후 정식 공개되며 아이폰 6S 이후 모델 유저라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YouTube 'CNE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