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에 로또 당첨 되고도 부모님 가게에서 일하던 '최연소 행운아', 7년 만에 돌연사

인사이트Pacemaker Pres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로또 당첨'이라는 일생일대 최고의 기회를 얻게 된 16살 남학생. 


큰 돈을 갖게 됐는데도 부모님의 가게에서 일을 도우며 생활하던 그에게 얼마 가지 않아 비극이 찾아왔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Mirror)' 등에 따르면 캘럼 피츠패트릭(Callum Fitzpatrick)이 23세의 나이로 지난 화요일 돌연 사망했다.


인사이트Pacemaker Press


캘럼의 죽음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는데, 그는 지난 2014년 북아일랜드 최연소 로또 당첨자이기 때문이다.


당시 그는 16살이라는 나이에 39만 파운드(한화 약 6억1300만원)를 손에 넣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이었던 그는 '경기장 방문'이라는 소소한 당첨금 사용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Facebook


또한 평범한 자동차를 가지고 싶다고 말했던 욕심 없는 학생이었던 캘럼. 


한창 청춘을 즐겨야 할 나이에 정확한 사망 원인도 밝혀지지 않은 채 돌연사 해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캘럼의 가족은 극단적 선택 및 자해 예방을 위한 공공기관에 기부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