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연쇄살인' 저지르고 감옥에서 교도관에게 반해 러브레터 쓴 영국 여성 살인범

인사이트The Sun


[뉴스1] 소봄이 기자 = 남성만 3명을 살해해 이른바 '남혐 연쇄살인마'로 알려진 영국 여성이 최근 남성 교도관에게 수차례 '러브 레터'를 보낸 것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지난 2013년 3월 총 3명의 남성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두 사람을 칼로 찌른 혐의로 기소돼 종신형을 받고 복역 중인 조안나 데네히(38)가 50대의 남성 교도관에게 여러 번 러브 레터를 보냈다.


두 사람 간의 관계는 해당 교도관이 또 다른 여성 수감자와도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개됐다.


이 교도관의 집을 급습한 경찰은 데네히가 쓴 여러 장의 편지를 발견하고 충격받았다.


인사이트The Sun


이에 관련 소식통들은 "오랜 경력을 가진 이 교도관은 데네히가 있는 교도소 사동을 포함해 여러 사동을 돌아다닐 수 있었다"며 "데네히가 보낸 편지에는 데네히가 뭘 원하는지 상당히 생생하게 묘사돼 있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과거 데네히가 한 여성과 결혼할 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그가 남자에게 편지를 썼다는 사실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고 표현했다. 


편지에 담긴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데네히는 영국에서 '가장 위험한 여성 죄수'로 불린다. 그가 수감된 교도소는 켄트주 애슈퍼트 지역 근처에 위치한 여성 전용 개인 교도소 '브론즈 필드'(Bronzefield)로, 해당 교도관의 집에서 10마일(16㎞) 거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교도관은 성폭행 의혹과 관련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아직 확정된 혐의는 없다고 더선은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