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은 미안함을 아는 사람"…'런닝맨'서 결혼관 밝힌 송지효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배우 송지효가 자신의 이상형과 함께 결혼관을 밝혔다.


오늘(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결혼정보회사 직원으로 변신한 멤버들이 성시경, 이용진과 함께 전소민과 송지효의 이상형을 탐구했다.


성시경과 이용진은 결혼정보회사 '총각닷컴'과 '㈜유부'의 대표가 됐다.


'총각닷컴'의 대표 성시경은 김종국, 양세찬, 이광수와 팀이 됐으며 '㈜유부'의 대표 이용진은 유재석, 지석진, 하하와 팀을 이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각각 미션마다 만족도 평가를 진행해 송지효와 전소민에게 받은 별점을 합산해 점수가 더 높은 회사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아바타 소개팅이 진행됐다. 성시경과 이용진은 송지효, 전소민과 2:2 소개팅을 했다. 이때 성시경과 이용진은 상황실에 있는 런닝맨 멤버들의 지시에 따라 행동했다.


소개팅이 처음이라는 송지효는 "소개팅 분위기 자체가 불편하다. 나는 일단 앉는 순간 (집에) 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런 반면 전소민은 성시경의 부드러운 매너와 목소리에 호감을 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이용진은 두 사람에게 결혼에 관해서 물었다. 이에 전소민은 "결혼은 현실인 것 같다"라고 답했다.


송지효는 "제 나이가 되면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 주변에 결혼한 분도 계시고 연애를 안 해본 것도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어 "지효 씨는 지금 연애를 오래 하실 생각은 없냐. 좋은 사람이 있으면 결혼을 서두르고 싶냐"라는 질문에는 "결혼이 목적이고 싶지는 않다"라고 답했다.


특히 송지효는 '좋은 남자'의 기준에 대해 "미안함을 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SBS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