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퍼거슨, 지도해보고 싶은 선수로 '손흥민' 콕 집어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티드 감독이 손흥민(29)을 언급했다.


22일(한국시간) 퍼거슨 전 감독은 유튜브 채널 LAD바이블 TV를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제자였던 게리 네빌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퍼거슨은 "토트넘에서 지도해보고 싶은 선수"를 묻는 네빌을 향해 손흥민의 이름을 꺼냈다.


퍼거슨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사령탑 초창기 시절 토트넘에서 뛰었던 폴 개스코인 이야기를 하면서 나온 질문이었다.


퍼거슨은 "델레 알리는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기량을 인정했다. 그런데 토트넘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면서 "해리 케인은 최고의 선수가 됐고, 그 소년 손흥민이 그렇다. 토트넘에는 훌륭한 선수들이 많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퍼거슨은 박지성(40)에 대해서도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라고 평가했다.


박지성은 2005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했다. 7시즌 동안 205경기를 뛰며 27골을 넣었다. 은퇴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버서더로 일하기도 했다.


퍼거슨은 FC바르셀로나에 패했던 2010-2011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떠올리며 "후반 박지성에게 리오넬 메시를 맡도록 해야 했다. 내 실수다. 후반 10분 만에 깨달았다"면서 "하프타임 때 지시하려고 했는데 전반에 동점골을 넣으면서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만약 박지성에게 메시 수비를 맡겼다면 우리가 이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퍼거슨은 세계 최고 명장 중 하나다. 1986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잡은 뒤 27년 동안 13개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FA컵 5회 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이라는 업적을 남겼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웨인 루니 현 더비카운티 감독,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등 숱한 스타를 만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