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발라돌' 2AM, 7년 만에 '재결합'한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레전드 발라드 그룹 2AM이 다시 돌아온다.


20일 헤럴드POP에 따르면 2AM은 현재 재결합을 긍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각 멤버들의 현재 소속사 또한 2AM 재결합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앨범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08년 데뷔한 2AM은 조권, 임슬옹, 이창민, 정진운으로 구성된 4인조 발라드 보이그룹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데뷔 이후 2AM은 '이노래', '죽어도 못 보내', '어느 봄날', '어떡하죠', '잘못했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그러나 지난 2015년 멤버 임슬옹, 정진운, 이창민이 계약 종료에 따라 홀로서기에 나서면서 완전체 활동은 보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멤버들이 꾸준히 해체한 것은 아니라고 언급한 만큼 향후 완전체 활동 가능성을 열어놔 팬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리더 조권도 "절대 해체가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 불화도 없다. 나중에 모이면 인생의 쓴맛을 다 겪고 돌아온 남자의 노래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 2014년 정규 3집 'Let’s Talk' 이후 약 7년 만에 다시 모일 2AM이 어떤 음악을 들려줄지 기대를 모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