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올리기'로 테스트하는 신체 나이 자가 진단법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체 나이를 간단하게 테스트할 방법이 공개됐다.


생활에 유익한 정보를 알려주는 MBC '기분 좋은 날'에는 신체 나이 자가 진단법 중 하나인 팔꿈치 올리기 방법이 소개됐다.


이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신체 나이를 진단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양쪽 팔꿈치와 손목을 마주 붙인 다음 그 상태로 팔을 들어 올리면 된다.


이때 양팔이 떨어지지 않게 들어 올린 위치에 따라 신체나이를 20대부터 50대까지로 분류할 수 있다.


팔을 쭉 올렸을 때 코 전체가 다 보이면 20대, 입만 보인다면 30대, 턱만 보이면 40대, 턱도 보이지 않으면 50대라고 설명한다.


애초에 팔꿈치조차 붙일 수 없다면 유연성 제로의 저질 체력이라는 전문가의 의견도 전해졌다.


당신의 신체 나이는 몇 살일까. 지금 바로 팔꿈치 올리기로 신체 나이를 자가 진단해보자.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