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 TV부문 남자 조연상 배우 오정세 수상 소감에 '눈물' 맺힌 김수현

인사이트틱톡 라이브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배우 오정세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조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는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리고 있다.


이날 TV부문 남자 조연상 후보에는 '스타트업' 김선호, '악의꽃' 김지훈, '사이코지만 괜찮아' 오정세, '마우스' 이희준, '괴물' 최대훈 등 쟁쟁한 배우들이 이름을 올렸다.


남자 조연상 수상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문상태 역으로 열연한 배우 오정세에게 돌아갔다.


인사이트틱톡 라이브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특히 이날 오정세는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가 상을 받으며 2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오정세는 "고맙습니다. 이렇게 귀한 상을 또 받게 됐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많이 서툴고 부족한 사람인데 그 부분을 채워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또 "조연은 주연을 돕는 역할이라 '도울 조'자를 쓴다. 사실 주연은 알아서 잘하는데 조연은 주연들이 도와주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내가 더 많이 도왔어야했는데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은 작품이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틱톡 라이브 '제57회 백상예술대상'


마지막으로 오정세는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동생 문강태, 배우 김수현을 언급하며 "내가 사랑하는 동생 문강태. 저 친구 눈만 봐도 가슴이 벅차 올랐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오정세의 수상소감에 함께 감정이 벅차오르는 듯 김수현 또한 눈에 눈물이 맺힌 듯 촉촉해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오정세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캐릭터 고문영 작가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배우 서예지를 간접 언급했다.


TV부문 여자 조연상에는 '경이로운 소문' 염혜란 배우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인사이트틱톡 라이브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