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소녀 살해 용의자 14세 소년, 경찰차 뒷자리서 'V' 셀카 찍었다

인사이트Snapchat


[뉴스1] 윤다혜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13세 소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14세 용의자가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차로 이동하던 중 뒷자리에서 '셀카'를 찍어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미 NBC뉴스에 따르면 플로리다 당국은 13세 소녀를 납치해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14세 용의자를 2급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해 신원을 공개하진 않았다.


이번 살해된 10대 소녀는 한동안 실종 상태였다가 지난 9일(현지시간) 오후 6시께 잭슨빌 교외의 숲이 우거진 지역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고의로 소녀를 납치, 살해했다고 보고 조사 중에 있다. 그러나 용의자가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아직 소녀를 살해한 흉기가 발견되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용의자와 피해자 / (왼) SJCO, (오) Facebook


또한 용의자는 조사를 위해 경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차량 뒷자리에서 셀카를 찍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사실이 확인되며 지역 주민을 비롯한 미국 사회를 경악케 했다.


용의자는 자신의 셀카와 함께 소녀의 이름을 언급하며 "얘들아, 요즘 걔 본 사람 있어?"라며 범행을 부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고 NBC뉴스는 전했다.


이와 관련 변호사 측은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사망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고, 그저 실종 상태였다"며 "실종과 관련한 증인 조사를 받으러 가던 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용의자는 현재 구금된 상태로 알려졌다.


인사이트Snapchat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