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돈 덜 줘도 되니 조세호 '출연료' 올려줘라 제작진에 부탁했었던 유재석 (영상)

인사이트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세호한테 내 출연료를 떼서 줘라"


'유 퀴즈 온 더 블럭' 개그맨 조세호가 '유느님' 유재석의 미담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 온더 블럭'은 유재석 데뷔 30주년 특집으로 '말하는 대로'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유재석의 절친들이 출연했다. 가장 먼저 출연한 절친은 남창희와 조세호였다.


인사이트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는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졌던 일화를 꺼냈다.


그는 "예전에 내 출연료가 적었을 때 재석이 형이 '세호에게 내 출연료를 떼서 줘라'라고 (제작진에게) 했었다"라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과 고마움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세호는 "그 얘기를 제가 딱 들었을 때는 '어? 얼마나 주려고?'라고 생각하기도 했다"라고 장난기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마움이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인사이트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또 조세호는 과거 유재석이 차비로 10만 원짜리 수표를 건넸던 일화도 밝혔다. 


조세호는 "'놀러와' 프로그램할 때 집이 용인이고 촬영장은 일산이었다. 녹화 끝나고 용인 간다고 했더니 재석 형이 '강남이 가깝지 않니, 형 차로 강남까지 가자'고 했다"라며 "강남에서 10만 원 주면서 편하게 택시 타고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죄송한 게 있었다. 형 결혼식 때 저는 5만 원을 냈다. 적은 금액이라 결혼식을 가지 말아야 되나 생각도 했다"며 "근데 밥값이 비싸다고 얘기를 들어서, 밥을 안 먹으면 되겠다 싶어 먹지 않고 나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축의금의 두 배를 차비로 받아 '이 사람에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역시 유느님이다", "감동 실화다...", "조세호가 유느님  잘 따르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