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부작용 우려에 "소화제 먹고도 죽을 수 있다"고 훈수 둔 민주당 대변인

인사이트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광주 광산구갑 국회의원) / Facebook '이용빈'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우려와 관련 "소화제를 먹어도 부작용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4일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이용빈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뇌출혈 의심 증상을 겪은 여성 경찰관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의사 출신인 이 대변인은 "대체로 의약품은 심각한 부작용이 늘 있어 왔다"면서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한 상황이 생길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그것을 백신 불안으로 끌고 가는 것은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뉴스1


백신 부작용에 대한 과도한 우려를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이지만, 코로나 백신 부작용을 소화제의 극단적 부작용과 비교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이 대변인은 "자동차 사고보다 훨씬 낮은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라며 "우리가 자동차 사고에 대비해 차를 안 사지는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주는 이익이 더 크기 때문에 전 국민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격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초선인 이 의원은 전날(3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첫 인사에서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