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변조 절대 불가라더니 단 '3분' 만에 위조 가능한 코로나 백신 증명서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가 위조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위·변조가 불가하다더니 단 3분 만에 허위 백신 접종 증명서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또 위조된 백신 접종 증명서를 구별해내지도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2일 SBS '8뉴스'는 코로나19 백신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가 위·변조에 취약하다고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달 공개한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 'COOV'는 위조도 쉽고, 위조된 증명서를 걸러내지도 못했다.


QR 코드를 통해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방식인데, 정부는 그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해왔다.


하지만 매체가 확인한 결과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의 개인정보와 허위로 백신 종류, 접종 날짜, 장소 등을 입력하자 3분도 걸리지 않아 QR 코드를 만들 수 있었다.


앱으로 인증해보니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음에도 사실과 달리 접종받을 거로 확인됐다.


인사이트SBS '8뉴스'


시스템이 허위 증명서인지 질병관리청이 발급한 증명서인지 구별해내지 못한 것이었다.


이는 백신 접종자에 대한 방역 완화 조치에 사용되기 때문에 위·변조 문제가 방역 구멍을 불러올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정부는 매체에 위·변조 가능성을 인정하고 보완책 마련, 취약점을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TV 'S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