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소속사 떠난 손나은, YG와 전속계약 눈앞

인사이트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에이핑크 손나은이 현 소속사를 떠나 YG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 전망이다.


29일 에이핑크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손나은을 제외한 5명의 멤버들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손나은에 관해 "손나은은 멤버들 및 당사와 심도 깊은 논의 끝에 새로운 꿈을 향해 나아가고자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협의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아쉽게도 손나은은 함께하지 못하게 됐지만, 팀에 대한 애정은 6인 모두 한결같다. 당사는 이와 관련해 긍정적이고 협력적인 관계를 이어가고자 한다. 앞으로도 멤버 6인 전원은 여전히 에이핑크로, 따로 또 같이 향후 팀 활동을 함께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이달 초부터 손나은은 YG엔터테인먼트와 꾸준히 얘기를 나누며 전속계약에 물꼬를 텄다. 


지난 2011년 에이핑크로 데뷔한 손나은은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했고 현재는 전도연, 류준열 주연의 JTBC '인간실격'를 촬영 중이다.


에이핑크로서 팀 활동을 유지한다고 밝혔지만 손나은이 YG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다면 지금보다 배우 활동에 더 두각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보도에 YG엔터테인먼트는 "손나은과의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끼며 열린 입장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marcellasne_'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