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북한 학생 1만명, 몰래 '남한 드라마' 봤다고 자수했다

1만명에 달하는 북한 학생들이 '남한 드라마'를 봤다고 당국에 자수했다.

인사이트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해 12월, 북한은 '한류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남한 영상물을 유포한 자는 최대 사형, 시청한 자는 최대 징역 15년형에 처하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했다. 남한의 책과, 사진 등을 돌려보는 것도 처벌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 학생 약 1만명이 "남한의 드라마와 영화를 봤다"라고 자수했다고 한다.


지난 28일 국민일보는 지난해 말 한 북한 도시에서 1만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소위 '불법 녹화물'을 봤다고 북한 당국에 자수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보도에 따르면 북한 현지 사정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학생들이 제출한 일명 불법 녹화기기만 5천여대에 달했다"라고 설명했다.


'반사회주의적 행위'로 규정된 남한 영상물 시청 사실을 모두 실토했다고 한다.


1만명의 학생들은 무거운 처벌을 피하기 위해 자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매체에 따르면 학생들은 지역 사회안전국(지방경찰서) 또는 사회안전부(경찰서)에 자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또한 한 도시에서만 학생들이 1만명 자수했다는 이야기는 이미 한류 콘텐츠가 광범위하게 퍼졌다고 보는 게 맞는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자수한 사람보다는 하지 않은 사람 즉, 훨씬 더 많은 수의 주민이 한류 콘텐츠를 보고 있을 거라는 게 대북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로 인해 북한 당국의 사상통제가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대북제재, 코로나19, 자연재해 등으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에 대한 민심이 안 좋아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가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