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이재용 부자의 삼성이 대한민국에 해준 공헌 3가지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지난해 12월 문재인 정부가 화이자 백신을 확보하는 데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공이 컸다는 보도가 23일 나왔다.


당시 이 부회장은 직접 나서서 화이자에 친분이 있는 인물을 찾아내 백신 총괄 사장을 소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덕분에 한국 정부 관계자들은 화이자 고위 관계자와 협상을 할 수 있었고, 화이자 백신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인사이트


국가적 위기를 이겨내는 데 큰 공헌을 세웠다는 찬사가 나오는 지금, 누리꾼들은 삼성이 대한민국을 위해 힘썼던 순간은 이 뿐만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해 국내에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기 시작했을 때, 삼성전자는 마스크 업체들이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한 늘릴 수 있도록 현장 제조공정 개선과 기술을 전수했다.


심지어 일부 기업에 대해서는 장비 세팅과 공장 가동 지원도 한 것으로 알려진다.


마스크 공장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세계적으로 이뤄지기 시작한 지난해 12월, 삼성은 또 한번 국내 주사기 생산 업체들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또한 삼성서울병원은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에 12개를 추가해 총 20개의 병상을 확보했다.


인사이트2018 동계 올림픽 개최지로 평창이 호명 될 당시 故 이건희 회장 / 뉴스1


삼성은 코로나19 극복 뿐만 아니라 한국 스포츠 등 예술 분야에도 큰 기여를 했다. 


동계올림픽 유치에 두 번이나 실패해 '또' 실패하면 국제적 조롱거리가 될 수도 있는 위기의 순간, 삼성은 또 대한민국 곁에 있었다.  


故 이건희 회장은 활발한 스포츠 외교 활동을 벌이며 평창이 아시아 최초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되는데에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당시 이 회장은 1년 반 동안 지구 5바퀴가 넘는 거리를 다니며 IOC 위원들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 올림픽은 대성공을 거뒀고 세계적인 '모범 올림픽'으로 평가된다.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한 차원 높였다는 찬사를 받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