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전파력 더 센 코로나 '삼중 변이' 바이러스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윤다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세계 최다'를 기록한 인도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삼중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전파력도 더욱 강한 것으로 추정돼 전 세계가 '삼중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1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최근 인도 수도 뉴델리,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동부 웨스트벵골주, 중부 차티스가르주 등 인도 곳곳에서 삼중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됐다.


삼중 변이 바이러스는 이중 변이 바이러스에 변이가 하나 더 추가된 형태다. 삼중 변이 바이러스는 이중 변이 바이러스가 진화한 형태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전파력도 더욱 강하다는 분석이다. 캐나다 맥길대의 마두카르 파이 전염병학 교수는 인도 NDTV와의 인터뷰에서 "삼중 변이 바이러스는 전염력이 더 강한 변종"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매우 빨리 감염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NDTV는 "삼중 변이 바이러스가 인도뿐 아니라 전 세계에 새로운 확산세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22일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1만4835명으로, 미국을 넘어 일일 확진 세계 최다를 기록했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104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593만명, 사망자 수는 18만4657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