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천시 25만㎡ 규모 차이나타운 조성해 '공자 마을' 만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경기도 포천시가 중국 공자마을과 인천과 같은 규모의 차이나타운을 만들 전망이다.


22일 쿠키뉴스는 "포천시가 관인면 사정리 일대에 약 25만㎡ 규모로 스마트팜 빌리지를 조성하면서 이곳에 중국 공자마을을 만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포천시가 구상 중인 스마트팜 빌리지는 한국과 중국 기업의 자금 800억원 이상 투자되는 사업이다.


IT 기술을 활용한 농업인 스마트팜과 유통, 레저, 주거 등의 스마트빌리지를 결합한 한중 합작 프로젝트다. 이미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시는 중국의 공자마을을 스마트팜 빌리지에 만들려 하고 있다. 여기에 더 확장해 '인천 차이나타운'과 같은 규모의 차이나타운을 만들겠다는 구성이다.


중국 공자마을은 산둥성 중남부에 위치한 곡부지역에 공자 사당과 대성전 등을 만들어 공자와 그의 제자들의 발자취를 남겨놓은 공간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최근 주한 중국대사관,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등과 스마트팜 빌리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을 향한 반중 감정이 격화된 요즘 시기에 중국 자본을 이용해 스마트팜을 조성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시민 사이에서는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앞서 강원도 역시 홍천군 일원에 한중문화타운 관련 차이나타운 조성 계획을 밝혀 반발을 산 바 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까지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22일 19시 기준 현재  63만 4,697명의 청원을 받았다. 


이같이 '한중문화타운' 건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강원도 측은 중국인 집단 거주 시설이 아닌 한류와 K-POP 등을 홍보하고 한중 문화를 소개하는 관광시설이 들어서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