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내정한 과기부 장관 후보자, 5년 동안 '세금' 체납

인사이트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과학시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내정한 임혜숙 후보자가 무려 5년 동안 세금을 체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5년 동안 세금을 체납하던 그는 장관으로 내정되기 직전, 몰아서 세금을 납부했다. 


22일 문화일보는 국회에 제출된 임 후보자의 납부 내역을 보도했다. 


보도된 내역서에 따르면 임 후보자는 후보자로 지명되기 전인 지난 8일, 2015년과 2018년 귀속연도분 종합소득세 157만 4270원을 뒤늦게 냈다.


인사이트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같은 날 임 후보자의 배우자 임씨도 2019년도분의 종합소득세 17만 3910원을 냈다.


이후 임 후보자가 지명된 지 사흘 만인 19일과 20일에 세 차례에 걸쳐 추가로 미납 세금 70만 1870원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종합소득세는 귀속연도 다음 해 5월에 신고와 납부가 이루어져야 한다. 


임 후보 측은 "문제가 된 해의 경우 외부강연료 등 잡수입이 300만원이 넘었다"며 "300만원을 초과할 경우 본인이 홈택스에서 신고해야 했는데, 실수로 시기를 놓쳤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야권에서는 5년 간 내지 않던 세금을 후보자 지명이 이뤄지자 낸 것은 "국무위원으로서 자격 미달"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사이트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